성남시 복정동 일대 수해 피해지역에 나무 2120주 심는다

식목일 맞이 “건강한 숲으로 복원”

가 -가 +sns공유 더보기

김덕주기자
기사입력 2024-04-03 [07:08]

 

  


성남시는 제79회 식목일인 오는 45일 오전 10시 수정구 복정동 552-14번지(가천대 뒤편) 일대 1헥타르(ha) 임야에 총 2120주의 나무를 심는다.

 

이날 행사는 공무원, 가천대학생 등 모두 100여 명이 참여한다.

 

심는 나무 종류는 산수유(40), 왕벚나무(40), 산사나무(40), 스트로브잣나무(200), 병꽃나무(600), 황매화(600), 쉬땅나무(600).

 

나무를 심는 곳은 지난 20228월 폭우 때 나무와 토사가 쓸려나가 피해를 본 임야로, 시는 당시 사방사업을 추진해 복구를 완료했다.

 

올해는 토사가 안정화돼 식목일 맞아 건강한 숲으로 복원하기 위한 나무 심기를 진행하기로 했다.

 

시 관계자는 나무를 심어 숲으로 가꾸기까지는 수십 년의 세월이 걸린다면서 자연재해도 문제지만 산림보호를 위해 화기물 소지나 흡연·취사 행위 금지 등 시민들의 관심과 협조가 필요하다고 말했다.

 

 

김덕주기자의 다른기사보기
URL 복사
x

PC버전 맨위로 갱신

Copyright 시사코리아. All rights reserved.